포천 지동산촌마을


  • HOME
  • 마이인빌
  • 메일
  • 고객센터
  • 사이트맵
  • 마을안내 마을체험 마을장터 마을여행 마을공간
    지동의 맛있는 먹거리 비빔밥 비빔밥은 자기 취향에 맞게 음식을 넣어 비벼 먹는것이 특징, 자기가 좋아하는 음식을 넣어 손쉽게 비벼먹는 우리나라 대표음식이다. 주로 채소를 많이 사용하기때문에 섬유질과 비타민이 많고 다이어트에 좋다.

    비빔밥의 유래

    비빔밥이 처음으로 언급된 문헌은 1800년대 말엽의 ‘시의전서’인데 이 문헌에는 비빔밥을 부븸밥으로 표기하고 있다.
    여기서 골동반의 汨(골)은 ‘어지러울 골’ 자이며 董(동)은 ‘비빔밥 동’자인데 汨董(골동)이란 여러 가지 물건을 한데 섞는 것을 말한다. 그러므로 골동반이란 이미 지어놓은 밥에다 여러 가지 찬을 섞어서 한데 비빈 것을 의미하는 것이다.

    – 궁중음식설
    조선시대 임금이 잡수시던 밥을 일컫는 수라에는 흰수라, 팥수라, 오곡수라, 비빔등 4가지가 있었는데 비빔밥은 점심때나 종친이 입궐하였을때 먹는 가벼운 식사였다고 한다.
    – 음복설
    제사를 마치고 나면 제상에 놓은 제물을 빠립없이 먹는 것을 말하는데 신인 공식을 의미하는 것이다그런데 산신제, 사찰의 경우에는 집에서 먼곳에서 제사를 지내므로 식기를 충분히 가지고 갈 수 없어 여러제물을 받아 비벼 먹게 되었다는 것이다.
    – 농번기 음식설
    농번기에는 하루에 여러 음식을 섭취해야 하는데 그때마다 구색을 갖춘 상차림을 준비하기 어려워 그릇하나에 여러 가지 음식을 섞어 먹제 되었다는 것에서 비빔밥의 유래를 찾을수 있다.
    – 동학혁명설
    동학군이 그릇이 충분하지 않아 그릇 하나에 이것저것 받아 비벼 먹었다고 유래한다.
    – 묵은 음식 처리설
    섣달 그믐날 새해 새날을 맞기 위해 여러 가지 새로운 음섹을 장만하면서, 묵은 해의 남은 음식을 없애기 위하여 묶은 나물과 밥을 비벼 먹은 것에서부터 비빔밥이 유래되었다는 것에 근거한다.

    – 전주비빔밥의 유래를 볼 때 비빔은 궁중요리로 점심때 가볍게 들은 음식이라고 사료되어지며 농번기 음식설, 음복설, 묵은음식처리설, 동학멱명설 등은 식품학적, 요리학적 면에서 유래로 단정하기는 어렵다.
    비빔밥이 어디에서 시작되었건 결국 비빔밥은 여러 가지 나물을 비벼 먹는 것으로 각 지방마다 특산 농산물의 사용을 바탕으로 발전되어 왔는데 특히나 전주, 진주 해주에서 황토명물 음식으로 발전하였다.
    그중엣서도 전주비빔밥은 평양의 냉면, 개성의 탕반과 함께 조선시대 3대 음식의 하나로 꼽히는데 그중에서도 으뜸이라 할 정도로 유명하다고 한다.

    비빔밥과 인물

    – 조선 숙종 때 실학자이며 성호사설을 쓴 이익은 음식을 주제로 쓴 시에서 “비벼서 먹는 것은 아무리 먹어도 질리지 않는다”라고 읊었을 정도로 비빔밥은 예나 지금이나 한국인의 입맛을 사로 잡고 있음이다. 이익의 개인적인 입맛이자 취향에 불과할 수도 있겠지만 우리나라 사람들은 대체로 비벼 먹는 것을 좋아한다고 한다. 밥뿐만 아니라 국수도 비비기 때문에 비빔국수가 발달했고, 국에다 이것저것 넣은 후 밥을 말아 먹으니 국밥이 생겼다고 한다

    – 정조 때 규장각 검서관을 지낸 학자 이덕무의 순자로 순조와 헌종 때 실학자로 이름을 떨친 이규경도 비빔밥을 무척 좋아한 모양입니다. 저서인 ‘오주연문장전산고’에 비빔밥에 관한 이야기를 여럿 남겼다고 합니다.
    이규경은 평양 비빔밥이 유명하다고 했다. 평양의 특산물로 감홍로와 냉면, 그리고 골동반을 꼽는다고 했는데 골동반이 바로 비빔밥이다. 또 비빔밥은 종류가 여럿이기 때문에 사람들이 기호에 따라 진미로 여기는 것이 서로 다르다며 다양한 비빔밥을 소개했는데 낯선 비빔밥도 있고 의외의 비빔밥도 있다. 별미라고 한 평양비빔밥은 채소를 넣고 비빈다고 했으니 지금으로 치면 채소 비빔밥이다. 그리고 숭어회, 갈치회, 준치회에 겨자를 넣은 비빔밥도 소개했는데 지금으로 치면 일종의 회덮밥이다. 다만 지금처럼 초고추장으로 비비는 것이 아니라 겨자장을 넣었으니 맛이 독특할 것 같다. 또 새우알 비빔밥도 있으니 조선시대의 알밥인 것이다.

    지역별 비빔밥과 특징

    비빔밥은 양반 세력가들이 번성하고 식재료가 풍부한 지역에서 각 지방마다의 특산 농산물을 바탕으로 발전되어 왔다. 특히 전주, 진주, 해주는 식재료와 곁들여지는 국물이 독특한 향토명물 음식으로 발전하였다. 전주비빔밥은 평양의 냥면, 개성의 탕반과 함께 조선시대 3대 음식의 하나로 꼽히는데 그중에서도 음뜸이라 할 정도로 유명하다. 그이유는 천혜의 지리적 조건하에서 생산되는 질 좋은 농산물의 사용, 장맛 그리고 음식에 드리는 깊은 정성이 어우러진 합작품이라 하겠다.

    – 전주비빔밥
    밥을 지을 때 소뼈 육수를 사용하고 뜸을 들일 때 콩나물을 넣어서 콩나물 밥을 지어 갖은 나물로 색스럽게 담아내고 황포묵과 육회, 오실과로 멋을 낸다. 곁들이는 국물로는 콩나물국을 쓰고 순창 지역의 찹쌀고추장으로 맛을 낸다. 전주의 콩나물은 전국 제일의 맛을 자랑하는데 이로 인해 자연히 전주콩나물 비빔밥 이라고까지 부르게 된것이다.
    – 진주비빔밥
    화반(花飯)이라 하는데 콩나물 대신 숙주 나물을 쓰며 해초나물과 해물보탕국을 한국자 넣고 소고기 생육회를 듬뿍 얹혀낸다. 국물은 선지국을 쓴다.
    – 안동비빔밥
    대구 헛제사밥이 유명하였으나 지금은 없어졌다. 실제 제사음식이 아니고 가상하여 만든것이라 헛제사밥이라 하였다. 파, 마늘, 고추장을 쓰지 않고 간장(청장)으로 맛을 낸다. 국물은 탕국을 쓰며 산적을 곁들이는 것이 특징이다.
    – 해주비빔밥
    해동죽지(海東竹枝)에 시로써 소개하고 있다. 교반(交飯) 또는 짠지 밥이라고 하여 유명하였다. 황해도에서는 짠지는 김치를 말하는 것으로 겨울철 김장김치를 잘게 썰어 솥에 기름을 두르고 펴놓은 다음 쌀을 앉혀서 밥을 지어 양념간장에 비벼먹었다. 여기에 돼지고기를 넣거나 연하고 살진 콩나물과 함께 넣었다. 국물은 무국을 쓴다.
    • 출처
    http://cafe.daum.net/yw9000/8ibo/12
    http://cafe.daum.net/hanbrand/19dK/19
    비빔밥과 인물 : 윤덕노의 음식이야기

    지동의 비빔밥

    지동산촌마을은 앞에도 산 뒤에도 산 옆에도 산, 사방팔방이 잣나무 숲으로 덮여 있는 산촌마을입니다.
    지동은 맑고 깨끗한 청정지역으로 아직도 때뭍지 않은 자연그대로를 간직하고 있습니다. 주위 숲은 삼림욕에도 좋은 잣나무 숲으로 이루워져 자연스럽게 살균작용이 되어 많은 양의 농약은 사용하고 있지 않습니다.
    우리마을에서 자란 채소와 산나물을 바탕으로 산재 비빔밥과 5년째 무농약 재배로 키운 쌈이 있습니다.
    또한 제철 마을에서 직접재배하고 있는 표고버섯, 취나물, 각종 채소를 계절에 맞게 비빔밥의 재료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비빔밥의 재료

    – 봄철 산나물을 사용
    참나물, 콩나물, 취나물, 냉이, 산나물, 표고버섯, 다진돼지고기, 유정란 지단 등
    – 여름철 채소 사용
    시금치, 콩나물, 무생채, 열무김치, 오이무침, 가지나물, 다진돼지고기, 유정란 지단 각종 여름철 채소 등
    – 가을철 채소 사용
    콩나물, 시금치, 무생채, 고사리, 오이무침, 고구마줄거리, 각종 가을철 채소사용
    – 겨울철 산나물 사용
    묵은 산나물(봄철 말린 산나물), 콩나물, 무생채, 시래기등

    비빔밥의 특징

    비빔밥은 자기 취향에 맞게 음식을 넣어 비벼 먹는 것이 특징이다. 딱히 뭘 넣어야 겠다라는 고정관념이 없이 자기가 좋아 하는 음식을 넣어 손 쉽게 비벼먹는 우리 나라의 대표적인 음식이다.
    주로 채소를 많이 사용하기 때문에 섬유질과 비타민 무기질이 많아 다이어트에도 좋다.